시인 이원술의 시 월견초 동영상

시인이원술(Lee Wonsul) 월견초동영상 (詩)

월견초 동영상 / 시인 이원술(Lee Wonsul)

입력시간 : 2018-12-25 07:43:11 , 최종수정 : 2018-12-25 07:43:11, 지형렬 기자

월견초

雲江이원술 /시인 이원술

 

지금 달 아래 서 있습니다

님 그림자 품으려 하니

이 마음 알고 있을까요

하루 해를 짓 물 흘리며 떠나 보냈습니다

달 밝은 밤 님의 연정에

노란 적삼의 가슴을

풀어 놓았습니다

그리워도 말 못한 부끄러움에

차가운 밤 바람도

참으렵니다

어둠에 묻혀

희미한 님의 얼굴 그리다가

잠이 드는 월견초의 사랑입니다




[한국종합ART NEWS 편집국]

영상제작/ 지형열




Copyrights ⓒ 종합문예유성.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지형렬기자 뉴스보기
기사공유처 : 한국종합ART NEWS
댓글 0개 (1/1 페이지)
댓글등록- 개인정보를 유출하는 글의 게시를 삼가주세요.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