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학혁명정신 계승’ 공주 우금티 추모예술제,신동언기자

입력시간 : 2019-11-09 16:24:45 , 최종수정 : 2019-11-09 16:24:45, 경찰일보 기자


신동언기자=충남 공주시(시장 김정섭)는 2일 국가사적지 제378호인 우금티사적지에서 ‘2019 우금티 추모예술제’를 개최했다. 구한말 최초의 항일의병운동이었던 동학농민혁명의 뜻을 기리기 위해 마련된 이번 추모예술제는 ㈔동학농민전쟁 우금티기념사업회 주최 하에 공주시 농민회와 충남역사교사모임, 공주민주단체협의회 등이 참여한 가운데 진행됐다. 


올해 추모예술제는 우금티에서 쓰러져간 수만 동학농민군의 넋을 기리는 위령제와 풍물, 솟대 만들기, 만장쓰기, 지게 상여놀이등 다채로운 공연과 프로그램이 마련돼 동학농민군의 숭고한 뜻을 다시금 되새기는 뜻깊은 시간을 가졌다. 


박남식 우금티기념사업회장은 “우금티 전적지의 중요성과 동학농민혁명 정신의 숭고함을 재인식하는 계기가 되었기를 바란다”며, “특히 미래세대인 청소년이 동학농민전쟁의 의의를 체험함으로써 민족자존의 정신을 함양하는 소중한 시간이 되었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정부에서는 올해부터 매년 5.11일을 동학농민혁명 국가기념일로 제정해 동학농민군의 뜻을 재조명하고 나라를 위한 희생을 기리고 있다.


[경찰신문 신동언 기자]



Copyrights ⓒ 종합문예유성.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경찰일보기자 뉴스보기
기사공유처 : 경찰신문
댓글 0개 (1/1 페이지)
댓글등록- 개인정보를 유출하는 글의 게시를 삼가주세요.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